해외연예

방탄소년단 RM, 中올림픽 편파판정 피해자 황대헌 공개 응원..멋들어진 소신 행보

황혜진 입력 2022. 02. 08. 01: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국 중국 농간으로 대한민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편파 판정 피해자가 된 가운데, 그룹 방탄소년단 리더 RM(알엠, 본명 김남준)이 피해자 중 한 명인 황대헌 공개 응원에 나섰다.

해당 영상에는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황대헌 선수가 이날 오후 중국 베이징 수도 실내 경기장에서 진행된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1조 경기에서 두 중국 선수를 제치고 1위로 나서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RM, 뉴스엔DB
황대헌, 게티이미지 제공

[뉴스엔 황혜진 기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국 중국 농간으로 대한민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편파 판정 피해자가 된 가운데, 그룹 방탄소년단 리더 RM(알엠, 본명 김남준)이 피해자 중 한 명인 황대헌 공개 응원에 나섰다.

RM은 2월 7일 오후 개인 인스타그램에 짤막한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대한민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황대헌 선수가 이날 오후 중국 베이징 수도 실내 경기장에서 진행된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1조 경기에서 두 중국 선수를 제치고 1위로 나서는 모습이 담겨 있다. RM은 별다른 글은 덧붙이지 않은 채 박수를 치는 이모티콘,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는 이모티콘만 함께 올렸다.

이는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도 황당한 편파 판정으로 인해 황당 실격 처리된 황대헌을 격려하는 의미의 게시물이다.

황대헌은 이날 준결승 경기에서 4바퀴를 남겨두고 인코스를 파고들며 1위로 올라섰고, 끝까지 1위를 수성하며 결승선을 넘었다. 그럼에도 심판은 황대헌이 지나치게 늦게 레인을 변경하는 반칙을 범했다며 실격 판정했다.

황대헌뿐 아니라 2조에서 이준서 선수 역시 실격 피해를 당했다. 이준서는 초반 중위권에서 레이스를 펼친 뒤 중반 2위로 치고 나갔고 최종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레인 변경 반칙을 사유로 실격 처리됐다. 이준서 대신 결승에 진출한 이는 중국 우다징이었다. 이에 국내 전문가들은 물론 해외 전문가, 매체 측도 명백한 개최국의 농간이자 오심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RM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방탄소년단 모든 멤버가 한국인이라 다행이다", "든든하고 멋지다", "이래서 킹탄이라고 불리나 보다", "공개적으로 목소리 내는 일이 쉽지 않았을 텐데 대단하다", "중국에서도 인기 많을 텐데 정정당당하고 소신 있는 행보 대단하다", "다른 가수 팬이지만 방탄소년단 정말 멋지네요. 오늘은 명예 아미 할래요", "영향력은 RM처럼 써야지" 등 반응을 보였다.

뉴스엔 황혜진 blosso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